독일 난민, 오스트리아 접경지에서 돌려보내는 난민 3배 이상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 난민'

연초 독일 쾰른에서 발생한 난민 집단 성폭력 사태의 파장이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이 오스트리아 접경지에서 돌려보내는 난민 수가 3배 이상 급증한 것로 나타났다.

BBC방송과 AFP통신은 새해 들어 독일이 오스트리아로 송환하는 난민 수가 하루 200명으로, 지난달 60명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지난 1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오스트리아는 독일로 향하는 난민들이 마지막으로 경유하는 국가로, 하루 1000∼2000명이 오스트리아 북부 지역을 통과하고 있다.

독일이 돌려보낸 이민자 가운데는 서류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난민도 있고 독일이 아닌 스칸디나비아에 있는 다른 국가에서 망명을 신청하고자 하는 난민도 있다고 오스트리아 경찰은 설명했다. 시리아인은 거의 없으며, 대부분 아프가니스탄인이고 모로코, 알제리 출신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쾰른에서 새해맞이 행사 도중 잇따라 발생한 성폭력 사건의 용의자 32명 가운데 22명이 난민 신청자로 드러나면서 그동안 독일이 펼친 포용적 난민 정책에 대한 의문이 증폭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또 스웨덴과 덴마크가 새해 들어 국경 통제를 강화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극우세력 중심으로 반이민 정서가 커지면서 지난 10일 저녁 쾰른 사태에 대한 보복성으로 추정되는 이민자들에 대한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다. 쾰른 경찰은 파키스탄, 기니, 시리아 출신 외국인 최소 11명이 훌리건들의 공격으로 부상했다고 밝혔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11일 공개된 쾰른 사태에 대한 경찰 보고서에서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이 피해자들을 제대로 돕지 못했으며, 대부분 여성인 시민 수백 명이 공격을 당했는데도 추가 지원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지적됐다.

이번 성폭력 사태로 그동안 펼쳤던 포용적인 난민 정책에 대한 비판을 받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유럽은 아직 난민 위기에 취약한 상태"라고 인정했다.

또한, 마인츠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갑자기 우리는 난민이 유럽으로 몰려드는 도전에 직면했고 아직 우리가 바라는 만큼 질서와 통제를 하지 못하고 있기에 취약한태"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31일 폭행, 절도 등 대규모 사건이 벌어진 독일 쾰른. /사진=뉴스1(AFP 제공)
지난해 12월31일 폭행, 절도 등 대규모 사건이 벌어진 독일 쾰른. /사진=뉴스1(AFP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