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경기 분당에 '제2 사옥' 짓는다… 7개 계열사 이전

두산중공업 등 계열사 투자…2019년 완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동대문의 두산타워 / 사진=머니위크 DB.
서울 동대문의 두산타워 / 사진=머니위크 DB.
두산그룹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두산분당센터(가칭)’를 건립하기로 했다. 계열사들의 상당 부서가 이전하게 될 것으로 알려져 '제2 사옥' 개념이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두산분당센터가 건립되는 곳은 두산건설이 소유한 정자역 인근 부지로, 두산건설은  지난해 7월 성남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이곳에 두산 계열사가 입주하는  빌딩을 건설하기로 했다.

두산건설은 MOU에 따라 올해 상반기 건축허가를 완료하고 공사에 착공해 오는 2019년 완공할 계획이다. 빌딩이 완공되면 ㈜두산,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건설, 두산엔진, 한컴, 두산신협 등 7개 계열사의 전부 혹은 일부가 이전할 예정. 단 두산인프라코어는 오는 15일 이사회 승인 후 최종 결정된다.  


이전을 하게 되는 계열사들은 임대료 절감과 업무 효율 제고를 위해 공동으로  투자해서 빌딩을 짓기로 했다. 이에 따라 토지를 소유한 두산건설로부터 새 빌딩 내 계열사별 소유 면적에 따른 지분에 맞춰 토지를 우선 매입하기로 했다. 


6개사가 두산건설로부터 매입하는 토지는 전체 부지의 60%이며 매매대금은 총 1065억원이다. 

두산 관계자는 “서울 내 사무공간이 원래 부족했던 데다 동대문 두산타워에 면세점이 입점하게 되면서 공간이 더욱 줄어들었다”면서 “현재 서울 동대문, 종로, 논현동, 서초동 등으로 흩어져 있는 계열사들의 상당 부서가 이전하게 되면 업무공간 안정적 확보, 임대료 절감 등 효과를 보게 되는 것은 물론이고, 계열사들이 한 곳에 모임으로써 소통 확대를 통한 경영 효율화와 그룹 문화를 다지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23:59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23:59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23:59 06/16
  • 두바이유 : 74.39상승 0.423:59 06/16
  • 금 : 72.78상승 0.9923:59 06/16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