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권양숙 여사와 '거꾸로 가는 정권' 깊이 공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권양숙'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 12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과 문병호·임내현 의원이 함께했다.

안 의원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면서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고, 방명록 작성도 한 위원장이 했다. 그는 방명록에 "대의를 위해 헌신하시고 희생하신 대통령님의 숭고한 뜻을 가슴에 깊이 새겨 실천하겠다"고 적었다.

안 의원은 참배 뒤 권양숙 여사를 찾아 새해 인사를 전했다. 안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친노(노무현)를 비판하다 봉하마을을 찾은 배경에 대해 묻는 질문에 "제가 특정세력을 비판한 적은 없다"며 "원론적으로 어떻게 하면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변화하고 다시 신뢰를 얻어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지난해 9월부터 혁신논쟁 과정에서 계속 말씀드린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도 권 여사와의 만남에 대해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이 너무 과거로 퇴행한다는 뜻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깊이 공감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같은 동지로서 정권교체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서 국민의당을 준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혔다.

안 의원은 권 여사와 신당 창당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주고받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날 권 여사 예방에 동행한 인사들은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야권의 친노 정서를 달래기 위한 모습을 보였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 계승할 점과 친노가 가지는 문제점은 다르게 해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친노를 비판하는 것과 노 전 대통령을 100% 일치시킬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또 안 의원이 전날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을 '차별화 시도'로 풀이했다. 그는 "소수의 열정적인 세력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새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참배하지 않은 행보를 좋아할지 모르겠지만 국민 다수의 입장에서는 다 같이 포용하는 쪽에 호응하는 점이 더 많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틀에 걸친 안 의원의 참배정치는 중도층 공략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차별화된 태도를 보이면서도 향후 야권의 통합을 위해서는 친노 지지층도 포용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창당을 준비하는 안철수 의원과 한상진 위원장 등이 12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국민의당 창당을 준비하는 안철수 의원과 한상진 위원장 등이 12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