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문재인·안철수, 총선서 야당 참패하면 책임 면하기 힘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서울 구로구을)이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만든 당의 분당사태로 인해 이번 총선에서 야당이 참패하는 결과를 본다면 과거와 현재에서 두 분의 책임을 면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2일 강래구 대전 동구위원장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최근의 야당 분당 사태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이어 “두 분을 보호하고 살려내는 방법이 없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야당이 제대로 된 모습을 보이지 못해서 분열한 모습에 대해 무척 안타깝고 속상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저의 깊은 생각은 강한 전통야당을 바라는 국민들, 한편으로는 새로운 물결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국민들의 열정 등 두 가지로 묶어낼 것이 없는지 깊이 생각 중”이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한편 박 의원은 정치를 하는 이유에 대해 “경제정당을 만들고 싶은 것”이라며 “경제정의가 중요하다. 경제정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은 특권층과 서민의 격차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박영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맨 왼쪽)이 12일 강래구 대전동구 위원장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맨 왼쪽)이 12일 강래구 대전동구 위원장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