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제 구제역 양성 판정에 돼지 670여두 긴급 살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제 구제역'

전북 김제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급 살처분과 방제활동에 돌입했다.

국민안전처는 구제역 위기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단계 격상했다. 구제역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다.

전북도는 지난 11일 김제시 용지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돼지의 입주변에 수포가 생겼다는 구제역 의심신고에 따라 정밀검사한 결과 구제역으로 최종 판명났다.

전북지역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국내 구제역 발병 71년만에 처음이다. 전국적으로는 2014년 12월 3일 충북 진천에서 시작돼 전국 185여건으로 확산, 총 640억원의 피해를 내고 종식된 지 6개월 만이다.

농장주는 지난 10월2일과 21일 충남지역 양돈사육농장에서 새끼돼지를 잇따라 입식해 670여마리를 돈사 2개동 1000여㎡에서 사육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농장에는 최근 새끼돼지를 출하했던 양돈사육농장 관리인이 방문했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구제역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 관리인은 당일 이곳에서 15㎞가량 떨어진 익산시 왕궁면의 양돈농장도 방문했다.

전북도는 이 농장의 돼지 670여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결정하고 매립작업을 완료한 상태다. 전북과 충남지역을 오가는 우제류 관련 축산차량과 종사자에 대해서도 오늘(13일) 오전 0시부터 24시간동안 일시 이동중지 명령도 발동했다.

12일 오전 구제역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김제시 용지면의 한 양돈 농가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대웅 기자
12일 오전 구제역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김제시 용지면의 한 양돈 농가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대웅 기자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