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기지표 호조·저가 매수… 다우 0.7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국제 유가 급락과 원자재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경기지표 호조와 장 막판 저가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15.01포인트(0.78%) 상승한 1938.68을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 지수는 117.65포인트(0.72%) 오른 1만6516.22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 지수는 47.93포인트(1.03%) 상승한 4685.9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 증시는 100포인트 넘게 등락을 거듭하며 불안한 모습을 이어갔다. 중국 증시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일제히 상승 출발했지만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급락하면서 하락 반전했다.

다우 지수의 경우 오전 200포인트 가까이 상승했지만 오후에는 다시 전날보다 60포인트까지 하락했다. 장 마감 40여분을 남기고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3대 지수는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지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애플이 1.45% 오른 것도 보탬이 됐다.

전날 중국 증시는 당국의 위안화 안정 노력에 투자심리가 회복되며 반등에 성공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20% 오른 3022.86을, 선전종합지수는 0.39% 오른 1855.39를 기록했다.

증시 최대 악재는 국제 유가였다. 달러 강세와 수요 부진 우려로 장중 한때 30달러 선이 붕괴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97달러(3.1%) 급락한 30.44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노동부는 '고용·이직동향'(Jolts)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11월 신규구인이 543만1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545만건을 밑돈 것이다. 그러나 직전월(10월) 수정치인 534만9000건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0월 기록은 당초 538만3000건에서 534만9000건으로 하향조정됐다.

지난해 11월 고용률은 직전월과 같은 3.6%를 기록했다. 이직률은 직전월보다 0.1%포인트 높은 3.5%, 퇴직률은 직전월과 같은 2%를 나타냈다.

한편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국제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11달러(1%) 하락한 1085.20달러를 기록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