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에 '웃는' 유통업계…매출 '쑥' 오르니 할인 행사 '풍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백화점 신년 세일
롯데백화점 신년 세일
따뜻한 날씨 탓에 움츠러들었던 유통업계가 뒤늦게 찾아온 겨울 한파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방한용품과 의류 매출이 급증하면서 관련 할인 행사도 쏟아지고 있다.

13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8~10일 최저기온이 평균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패딩·코트 등의 아우터류 상품은 지난 주말 3일 동안 21.2% 신장했다. 장갑·머플러 등의 방한용품 상품들도 52.6% 늘었다.

홈플러스 역시 방한의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8일부터 12일까지 방한의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 가량 늘었다. 그중에서도 아동 방한의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했으며, 남성 방한의류 매출도 11.9% 신장했다.

업계는 당분간 방한용품 및 의류 매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주말에도 영하권의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유통업계에서는 관련 행사를 다양하게 마련하고 나섰다.

◆ 너도나도 겨울 의류 세일 돌입

우선 롯데백화점은 17일까지 패딩·코트·모피 등 겨울옷을 할인 판매한다. 본점·잠실점·영등포점 등 21개 수도권 점포는 '스포츠 겨울 상품전'을 통해 나이키·휠라스포츠 등 10여개 브랜드의 스포츠 패딩 등을 최대 70% 싸게 판다.

현대백화점은 15~17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에서 '겨울 상품 특가전'을 진행한다.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천호점, 목동점, 중동점 대행사장에서는 '삼성물산 패션위크'를 진행한다.

같은 기간 AK플라자는 전 점에서 대형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분당점은 '여성의류 아우터 대전'을 열고 겨울 아우터를 최고 70%까지 할인한다. 수원 AK타운점은 '해외명품 고객초대전'을 열고 프라다, 구찌, 페라가모 등을 15~40%까지, 프리미엄 패딩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 기간 동안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30만원 이상 고객과 상품권 및 기프트카드 5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금액대별 5% 상품권을 증정한다.

대형마트도 할인행사에 동참한다. 홈플러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141개 전 점포에서 겨울 방한의류 할인행사를 열고 F2F 겨울의류를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또한 장갑 및 모자 1+1, 아동 겨울양말 및 언더웨어 2+1, 히트플러스 동내의 2개 이상 구매 시 20% 할인 판매한다.

이마트도 14일부터 2주간 겨울 패션 클리어런스 세일에 돌입한다. 자체 패션브랜드 '데이즈(Daiz)' 겨울상품 클리어런스 행사를 진행, 데이즈 겨울상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55%까지 인하해 판매한다. 상품수도 총 1000여 품목으로 대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