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후원 차량 110대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글로벌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가 '기아 엑스카'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글로벌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가 '기아 엑스카'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차
호주오픈 공식 후원사인 기아자동차가 '2016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개막에 맞춰 본격적으로 마케팅을 펼친다.

기아차는 호주 멜버른 파크에서 기아차와 호주오픈 관계자, 기아차 글로벌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2016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개최하고 카니발, 쏘렌토, K3 등 총 110대의 대회 공식차량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아차는 또한 온라인 바이럴 영상을 통해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기아 엑스카' 2탄 '미스틱' 실제 차량을 선보였다. '미스틱'은 'The SUV, 스포티지'에 영화 엑스맨의 테마를 적용한 차량으로, 울버린 캐릭터에 이어 올해는 '미스틱' 캐릭터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십세기폭스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이번 차량을 호주오픈 대회 기간 동안 호주 멜버른 파크에 전시해 경기장을 방문하는 전세계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2002년부터 15년간 호주오픈을 후원하며 매년 활발한 마케팅을 시행해 왔다. 지난 대회인 2015 호주오픈에서는 약 2억8000만 달러 가치의 홍보효과를 거뒀다. 올해 대회에서는 2.4m 높이의 디지털 광고판을 경기장에 설치해 홍보 효과와 현장 관람객 체험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회 기간 동안 SNS에 호주오픈 응원 사진을 올린 팬을 대상으로 매일 1명을 선정해 경품을 제공하는 온라인 사진 응모 이벤트 '호주오픈 셀카', 70명의 고객에게 경기와 멜버른 현지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오스트레일리아' 등도 진행한다. 

아울러 ▲경기장 A보드 및 전광판 광고 ▲국내에서 선발된 유소년 20명을 호주오픈에 파견하는 볼키즈 프로그램 운영 ▲기아차 차량 전시 및 홍보 부스 운영 등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