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6 공개, 새로운 차급 제시했다… "폭스바겐 파사트가 경쟁모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M6' 'SM6 탈리스만' '르노 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유럽 시장에서 '탈리스만'으로 발표된 중형세단의 한국형 모델 'SM6'를 13일 공개했다.

13일 충청남도 태안군 한서대학교 비행교육원에서 열린 신년 미디어 행사에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은 "르노삼성과 르노 연구진의 공동 개발로 탄생한 SM6는 로그 수출의 생산 품질 노하우와 고객의 새로운 니즈를 선점했던 영업 노하우가 어우러져 2016년 대한민국 중형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SM6는 르노삼성과 르노가 공동개발한 중형 세단으로 중형차로 분류되지만 실내 공간이 경쟁 차종보다 더 넓고 각종 첨단 장치들을 탑재했다. 외형은 중형차이지만 내부공간은 준대형차 수준인 것.

실제 이날 공개된 외관은 SM6는 전고가 1.46m를 채 넘지 않으면서도 전장 4.85m, 전폭 1.87m로 넓고 낮은 자세와 동급 최대 휠 사이즈를 탑재했다. 파워트레인은 2ℓ GDI 엔진, 1.6ℓ 터보 GDI 엔진, 2ℓ LPLi 엔진, 1.5ℓ 디젤 엔진이 제공된다. 이와 함께 동급에서 찾아보기 힘든 D-컷 스티어링 휠, R-EPS 등을 기본 적용해 차별화를 이뤘다.

르노삼성측은 SM6가 국내시장에 정형화된 차급을 뛰어넘어 새로운 차급을 제시한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중형-준대형의 구분이 아닌 새로운 차급을 제시한다는 의미다. 박동훈 부사장은 "굳이 경쟁모델을 뽑자면 폭스바겐 파사트를 언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M6의 한국 출시를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 주행환경과 고객의 선호도 등을 면밀히 연구했다. 이를 통해 얻은 결과에 따라 유럽형 탈리스만 모델과는 차별화 되는 파워트레인과 샤시 구성, 그리고 실내외 인테리어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합했다. SM6는 최근 부산공장에서 생산이 시작돼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다.

SM6는 기존 중형차보다 고급감을 높인 세그먼트라는 게 르노삼성 측의 설명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중형 세그먼트의 기준을 업그레이드 해 새롭게 정립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중심축인 국내 세단시장의 중흥을 다시 일으키겠다는 포부다.

박동훈 부사장은 "중형 세단의 새로운 이름이 될 SM6를 출시하게 되어서 기쁘다"며 "혁신과 감성을 고루 갖춘 진정한 프리미엄 세단이 목말랐던 국내 시장에서 SM6는 프리미엄 중형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부사장(왼쪽),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부사장(왼쪽),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