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전단, 성수대교에서 1000여장 발견… 누가 살포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군 전단'

서울 성동구 성수대교 인근에서 대남선전전단으로 추정되는 불온유인물 1000여장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5분쯤 서울 성동구 성수대교 북단 교차로 인근에서 유인물 발견 신고가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유인물에는 북한을 찬양하고 남한을 비방하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다. 유인물은 총 1000여장에 달하며 9종류로 확인됐다.

경찰은 풍선에 매달린 비닐봉지가 찢어지면서 유인물이 인근에 뿌려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살포된 유인물을 모두 수거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를 상대로 살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유인물이 북한에서 제작된 것인지, 북한의 지령을 받은 국내 단체가 제작했는지 등은 군 당국과 함께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전날 오후와 오늘 새벽까지 북측에서 전단을 살포하는 모습이 식별됐다"며 "우리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북한군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선전용 전단이 서울 성수대교 북단 인근에서 발견됐다. 전단에는 북한 체제를 찬양하고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방송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사진=뉴스1(합참 제공)
13일 오전 북한군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선전용 전단이 서울 성수대교 북단 인근에서 발견됐다. 전단에는 북한 체제를 찬양하고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방송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사진=뉴스1(합참 제공)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6.13하락 2.9509:52 04/14
  • 코스닥 : 1010.69상승 0.3209:52 04/14
  • 원달러 : 1122.80하락 3.109:52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09:52 04/14
  • 금 : 61.58상승 0.4809:52 04/14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