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세종대 교수 판결, 뉴욕타임스는 어떻게 보도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세종대 교수'

한국법원이 2차 대전 일본군대 매음굴에 관한 책 저자에게 명예훼손으로 9000만원의 손해 배상금 지불을 명령했다고 뉴욕타임스가 속보로 전했다.

타임스는 지난 13일 "세종대 일문학과 박유하 교수가 2013년 출한 '국의 위안부'에 대해 9명의 피해 할머니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원이 허위사실과 과장을 인정하고 이같이 판결했으며 박하 교수는 항소할 뜻을 비췄다"고 보했다.

타임스는 "한국과 일본의 많은 지식인들은 이 같은 법적 조치가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난해 왔으며 역사적으로 미묘한 이슈에 대해 한국의 사회통념에 도전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말해준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국의 위안부'에서 박 교수는 일본이 '위안부'라고 완곡하게 지칭한 매음굴 여성들에 대해 좀 더 포괄적인 견해를 제기했다. 한국의 역사학계에서는 이들이 강제 납치되거나 속아서 성노예로 끌려갔다는 것이 공식적인 견해이지만 박 교수는 그것이 단지 부분적 진실에 불과하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또한, 박 교수는 일본 민지 하의 한국에서 이들을 위안부로 끌고갈 때 일본정부가 공식적으로 관여한 증거가 없으며 따라서 법적 책임을 질 근거가 없다고 책에 기술했다.

그는 일본인 민간 모집책은 물론, 한국인 협력자들에게 주요 책임이 있으며 위안소에서는 강간, 매춘의 일상과 함께 일본 군인들과 '동지적 관계'를 맺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사학자들과 위안부 피해 여성들을 포함한 한국의 비판가들은 박 교수가 역사적 사례를 임의로 선택해 일본이 가진 견해를 앵무새처럼 따라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열린 또 다른 재판에서 법원은 제국의 위안부에서 비방의 소지가 있는 34곳을 수정하라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박 교수는 이번 손해배상외에도 지난해 11월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몇건의 형사소에 직면한 상태이다.

뉴욕타임스는 "위안부여성 문제는 미국의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이 가장 감정을 자극하는 분쟁의 하나가 되고 있다"면서 "1930년대부터 1945년까지 수십만명의 여성들이 일본 군대 매음굴에 끌려갔으며 이들 대부분이 한국 여성들"이라고 전했다.

타임스는 "한국에서는 총 238명이 위안부 피해 여성으로 등록됐으며 이중 80대와 90대에 이르는 46명이 생존해 있다"면서 "이 중에서 이옥선 할머니(88)를 비롯한 9명이 박 교수를 고소했으며 이들은 시민단체와 긴밀한 관계 속에 매주 서울의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임스는 "지난달 한국과 일본 정부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위안부협상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일본은 책임과 새로운 사과를 표명했으며 이들 여성을 위해 830만 달러의 기금을 낼 것을 약속했지만 일부 피해자들은 일본의 법적 책임과 공식적인 배상이 아니라며 협상결과를 거부했다"고 덧붙다.

'제국의 위안부' 저자 세종대 박유하 교수. /사진=뉴스1
'제국의 위안부' 저자 세종대 박유하 교수.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