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장강박증' 절약 아닌 병, 약물치료도 쉽지 않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장강박증'

저장강박증이란 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어떤 물건이든 계속 저장하고, 그렇게 하지 못하면 불편한 감정을 느끼는 일종의 강박장애(OCD) 증상이다. 습관이나 절약 또는 취미로 물건을 수집하는 것과는 다르게 무조건 물건에 대한 집착을 보이는 현상으로 '뭐든 버리지 못하고 모아두는 것'을 의미한다.

저장강박증이란 저장강박장애·저장강박증후군 또는 강박적 저장증후군이라고도 하며 상태가 심한 경우 치료가 필요한 행동장애로도 본다.

저장강박증의 원인은 가치판단 능력과 의사결정 능력이 손상된 데서 찾을 수 있는데, 이는 자신에게 필요한 물건의 유무를 쉽게 판단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저장강박증은 의사결정 능력이나 행동에 대한 계획 등과 관련된 뇌의 전두엽 부위가 제 기능을 못 할 때 나타난다.

또한, 저장강박증 치료는 우울증 치료제로 개발된 세로토닌(강박증에 영향을 미치는 신경전달물질) 재흡수 차단제를 사용하는데, 다른 강박장애보다 치료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장강박증'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저장강박증'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8.70상승 11.3313:11 05/06
  • 코스닥 : 964.05하락 3.1513:11 05/06
  • 원달러 : 1125.70상승 3.113:11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11 05/06
  • 금 : 67.76상승 3.3813:11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