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수험생 취약한 문제 유형, "형용사, 부사 헷갈리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술 기반 교육 스타트업 뤼이드(대표 장영준, www.riiid.co)가 토익 일대일 학습 어플리케이션 ‘산타토익(Santa for TOEIC!)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 결과를 공개했다.

뤼이드는 5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산타토익 클로즈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사용자들이 풀이한 문제 수는 총 37만 398개로 학습자 1인당 평균 400문제를 풀이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2015년 10월 23일부터 2개월 동안 테스트에 참여한 사용자들의 약 24%의 성적 상승 효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특히 테스트 기간 동안 10회 이상 맞춤 학습을 진행한 액티브 유저(Active User)의 경우 1인당 평균 700개 문제, 하루에 52개 이상의 토익 파트 5,6 문제를 풀이했다. 토익 문제집 한 권 당 파트 5,6 문제가 300개 내외로 수록된 점을 감안하면, 산타토익 액티브 유저들의 경우 평균 두 권의 문제집을 풀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토익 수험생 취약한 문제 유형, "형용사, 부사 헷갈리지 마세요"
이와 함께 산타토익 사용자들이 가장 취약한 문제 유형도 공개했다. 뤼이드가 독자적인 구축한 어댑티브 러닝 알고리듬을 토대로 사용자들의 학습 상태를 분석한 결과, 64개의 토익 문제 유형 중 ‘형용사 자리 채우기’가 가장 취약한 유형으로 드러났다. 형용사가 목적보어로 나오는 경우 부사를 오답으로 찾는 비율이 높았다. 다음으로 동사의 수 일치와 동사의 시제, 전치사의 뜻을 묻는 문제 유형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중 산타토익 사용률이 가장 높은 날은 화요일(23%)과 월요일(19%)로 기록됐다. 상대적으로 일요일(8%) 학습량이 가장 적었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6시에 가장 많은 사용자들이 산타토익을 이용했고, 저녁 6시에서 밤 12시 사이의 학습량이 가장 높았다.

뤼이드 장영준 대표는 “이번 산타토익의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에서 실제 토익 수험생들의 성적 향상 사례를 통해 모바일을 통한 어댑티브 러닝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실제 학생들이 문제집을 구매한 후 끝까지 풀이하는 비율이 5%도 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산타토익의 학습 유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뤼이드>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