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보는 사람 눈이 더 아파…규현 "포기하면 편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곽시양'

배우 곽시양이 '눈싸움' 개인기를 자랑했지만 보는 이들의 눈이 더 아플 지경이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개그우먼 김숙, EXID 하니, 배우 곽시양, 개그맨 황제성이 게스트로 출연한 '심(心) 스틸러' 특집이 꾸며졌다.


이날 곽시양은 개인기로 '눈싸움'을 준비했다. 그는 "눈싸움은 안 질 자신이 있다"라고 자신감이 넘쳤고, 이에 규현과 눈싸움을 시작했다.


규현은 한숨을 쉬더니 "이게 재미가 있나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곽시양은 눈에 눈물이 맺히고 줄줄 흘렀지만 규현은 눈물 하나 없이 안정적이었다.


규현의 안정적인 기세에 곽시양은 "왜 이렇게 잘 하시는 거예요"라며 당황스러워했고, 규현은 "포기하면 편해요"라고 했다.


이어 곽시양은 눈이 흔들리고 살짝 감겼지만 전체가 감기지는 않았고 결국 MC들은 두 사람 보호 차원에서 무승부를 선언했다.


사진. MBC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