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트유 배럴당 30달러 붕괴, 12년만에 처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렌트유 배럴당 30달러 붕괴'

북해산 브렌트유의 배럴당 가격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장외거래에서 3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브렌트유는 이날 배럴당 29.96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의 배럴당 가격이 30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2004년 4월 이후 처음이다.

전날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도 장중 한 때 배럴당 30달러 선이 붕괴됐었다.

이날 국제유가는 미국의 휘발유 비축량이 예상보다 많이 늘어났다는 발표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일주일 사이 미국의 휘발유 비축량이 840만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휘발유 비축량이 1993년 이후 최고 증가를 기록한 데 이어 2주 연속 휘발유 재고가 급증하자 투자자들은 원유 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브렌트유 배럴당 30달러 붕괴' 석유 시추 현장. /사진=뉴스1(AFP 제공)
'브렌트유 배럴당 30달러 붕괴' 석유 시추 현장. /사진=뉴스1(AFP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5:30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5:30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5:30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5:30 06/21
  • 금 : 70.98하락 1.3715:30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