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설훈 의원, 김한길계·동교동계 떠나도 남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춘석 의원' '설훈 의원'

국민의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후, 비주류의 좌장 격인 김한길 의원에 이어 권노갑 전 상임고문까지 탈당했다. 동교동계와 김한길계 의원들의 탈당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탈당설을 일축하고 있는 의원들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한길계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전북 익산갑)은 13일 탈당은 절대 없다며 탈당설에 대해 일축했다. 이춘석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으로 도망치지 않겠다. 그렇다고 당에서 안주하지도 않겠다"면서 "진정한 호남정치가 무엇인지 전북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신당 바람이 호남을 진앙지로 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러한 바람을 그 누구도 아닌 새누리당이 가장 기뻐하는 일로 정통 제1야당에서 호남을 분리해 더 철저히 고립시키려는 현 집권세력의 비열한 전략에 절대 동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총선에서 매서운 심판을 받아 대다수가 초선의원으로 물갈이 되는 민심의 무서움을 봤다"면서 "우리 손으로 제1당을 허물어서는 안 되며 우리가 승리해 잘 살 수 있는 길을 저를 키워준 우리 당에서 찾겠다"고 말했다.

앞서 12일 '동교동계 막내'로 불리는 설훈 의원(경기 부천시원미구을)은 권노갑 더불어민주당 고문의 탈당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살아있었다면 탈당해서는 안된다고 했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설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퇴근길 김병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주장하며 설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항상 '야권은 단합해서 더 세력을 키워야 한다. 분열해서는 안 된다. 분열하면 반드시 패배한다'는 말을 했다"며 "김 전 대통령 자신 또한 항상 세력을 키우기 위해 계속 외연을 확장해 나가는 일을 했다"고 회고했다.

설 의원은 또한 자신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전혀 없다"며 "대부분의 의원들이 지금 당을 떠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춘석 의원' '설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1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춘석 의원' '설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1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