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재산 다 내놓을 테니 없어졌으면"…母 육흥복씨 녹취록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장윤정'

장윤정 모친 육흥복씨가 또다시 폭로전을 시작했다.

12일 가수 장윤정의 모친인 육흥복씨가 자신의 남동생 육모씨(장윤정의 외삼촌)와의 대화 내용이 담긴 음성파일과 녹취록을 언론사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녹취록에 따르면 장윤정의 외삼촌 육모씨는 "지(장윤정)가 울면서 엄마가 없어졌으면 좋겠다. 내가 재산을 갖다가 있는 거 다 내놓을 테니까 누가 엄마를 죽여줬으면 좋겠다"라고 밝히는 등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장윤정이) 목 매달아서 죽는다고 그래서 우리가 세 번인가 밤에 새벽에 1, 2시에 올라간 적이 세 번인가 두 번인가 그래요."라고 육모씨는 말해 가수 장윤정이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가수 장윤정은 가족들과 돈 문제로 수 년째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장윤정은 어머니가 관리하던 자신의 수입 80여억 원 중 5억여 원을 남동생에게 빌려줬지만 약 3억2000만 원을 갚지 않고 있다며 지난 2014년 3월 소송을 제기했다.

반면 장윤정의 남동생은 장윤정에게 받은 돈을 모두 상환했으며 남은 금액은 장윤정이 아닌 어머니의 돈이라고 주장했다. 둘 사이에 계약서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지난해 7월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 46부에서 "남동생이 장윤정에게 청구액 3억2000여 만원을 변제하고, 변제가 끝나기 전까지 연 20%의 이자를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그러나 남동생은 이에 불복하며 항소장을 제출했고 최근 새 법무법인과 손을 잡고 이달 중 재개될 항소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SBS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