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임우재 "가정 지키고 싶다"했는데…17년 만에 남남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부진 임우재'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6)과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48) 부부가 결혼 17년 만에 이혼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주진오 판사)는 14일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소송 선고 공판에서 원고(이부진 사장) 일부 승소 판결했다. 법원은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은 이부진 사장에게 있다고 판단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앞서 이 사장은 지난 2014년 10월 이혼조정과 친권자 지정 신청을 법원에 냈지만, 두 사람이 조정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소송으로 이어졌다. 가사조사 절차는 6개월 간 이뤄졌고 면접조사도 4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임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 자녀 친권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며 이혼 의사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선고 공판에는 양측 법률 대리인들만 참석했고 이 사장과 임 고문은 참석하지 않았다.두 사람은 삼성가 자녀와 평사원 사이 최초의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었다.

사진. 호텔신라
 

  • 0%
  • 0%
  • 코스피 : 3140.94하락 20.7213:00 05/13
  • 코스닥 : 960.43하락 6.6713:00 05/13
  • 원달러 : 1130.60상승 5.913:00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3:00 05/13
  • 금 : 66.56상승 1.0213:00 05/13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