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현대차 친환경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현대차 친환경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공개
현대자동차가 14일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권문식 부회장 등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산 최초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현대차 '아이오닉'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에 선보인 '아이오닉'은 더 나은 삶을 만들어가는 미래 모빌리티의 시작을 개발 콘셉트로 전기적인 힘의 결합과 분리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이온(ION)의 특징에 현대차만의 독창성(UNIQUE)을 더해 이름 지어졌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국산 최초 친환경차 전용 모델로 ▲동급 세계 최고 수준의 연비 ▲신 하이브리드 시스템, 신형 모터 장착 및 낮은 무게중심 등으로 인한 뛰어난 주행성능 ▲공기의 흐름 형상화한 외관 및 하이테크 실내 디자인 ▲차급을 뛰어넘는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 등을 통해 미래 친환경 차량 개발의 방향성을 구현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차량 전용으로 개발한 최고출력 105ps, 최대토크 15.0kgf·m의 신형 카파 1.6GDi 엔진과 최대출력 43.5ps(32kW 환산 시), 최대토크 17.3kgf·m의 고효율 영구자석형 모터 시스템을 적용해 최대 출력 141ps(5,700rpm), 최대토크 27kgf·m(1단), 24kgf·m(2~6단)으로 강력한 동력성능과 함께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해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22.4km/l(15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새롭게 장착한 전기 모터는 4단단면 코일 적용으로 모터 동력 손실을 최소화해 95% 수준의 고효율 구현, 차량 운행시 모터가 즉각 개입해 초기부터 높으 토크를 낼 수 있어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의 단점으로 꼽히던 초기 가속감 문제를 해결했다. 이외에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에는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됐는데 기존 니켈수소 배터리보다 출력이 높고 충·방전 성능이 우수해 더욱 안정적인 전기차모드(EV모드) 주행이 가능하며, 배터리 시스템도 4중의 안전 설계를 적용해 고전압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이에 현대·기아차 연구개발 본부장인 권문식 부회장은 "오늘 신차발표회는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시작을 알리고 기술혁신에 대한 당의 의지를 공표하는 자리로 기억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2020년에 22개 이상 차종으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2위가 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 1만5000대, 해외 1만5000대를 시작으로 미국, 중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국내 1만5000대, 해외 6만2000대 등 총 7만70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글로벌 시장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의 가격은 ▲ 'I' 모델 2290만~2320만원 ▲ 'I+' 모델 2390만~2420만원 ▲ 'N' 모델 2490만~2520만원 ▲ 'N+' 모델 2620만~2650만원 ▲ 'Q' 모델 2750만~2780만원이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