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으로 가는' 한상진 "이승만은 국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상진 이승만'

'국민의당'(가칭)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과만 얘기할 것이 아니라 공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을 방문한 안철수 의원과 한 위원장은 14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 전 대통령 묘역과 4.19묘지를 방문한 것이 모순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많은 한계가 있었지만 이 전 대통령은 원래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한 분이었다. 그 공로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그때 만들어진 뿌리가 잠재력이 성장해서 4·19 혁명에 의해 민주주의의 보편적 가치가 우리나라에 확립됐다"고 설명했다.

또 "어느 나라든 나라를 세운 분을 '국부'라고 평가한다. 우리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결코 어느 한 쪽에 치우쳐서는 안 된다. 그래야 국민 대중과 대화할 수 있는 정서적 공감대가 생기고 이념적 중심이 생긴다"고 밝혔다.

앞으로 마련될 당의 정강정책에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을 모두 명시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오늘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은 자유 대한민국의 정신적 기초, 가치적 토대"라면서도 "집단을 이야기하면 산업화 세력, 민주화 세력이 들어가겠죠"라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도 "산업화와 민주화에 대한 인정을 바탕으로 저희들은 계속 일을 할 것"이라고 거들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북구 4.19 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의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북구 4.19 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의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7.34하락 41.9613:06 05/11
  • 코스닥 : 978.17하락 14.6313:06 05/11
  • 원달러 : 1119.70상승 5.913:06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3:06 05/11
  • 금 : 66.74상승 0.8413:06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