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소록도 '천사 수녀들' 노벨평화상 추천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흥군, 소록도 '천사 수녀들' 노벨평화상 추천 추진
전남 고흥군이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에 대해 노벨평화상 추천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흥군 오는 5월 17일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40여 년간 소록도에 머물며 한센인들을 돌봤던 마리안느 스퇴거(82·두번째 줄 왼쪽)와 마가렛 피사렛(81·두번째 줄 오른쪽)수녀에 대한 노벨평화상 추천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1960년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룩에서 간호대학을 졸업한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는 고흥 소록도에 간호사가 필요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20대 후반의 나이에 소록도로 들어와 40여 년간을 한센인들을 돌봤다.

두 사람은 편견을 깨고 적극적으로 한센인에게 다가가 치료하는 모습으로 모두에게 감동을 줬다. 또한, 두 사람은 간호사이지만 한센인들에게는 할매로 불리며, 소록도에 머무는 동안 검소한 생활을 해 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고흥군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 노벨평화상 추진은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 기념에 즈음해 두 위인의  봉사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마련된다.

고흥군은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가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면 그들의 봉사정신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는 물론, 고흥이 대표적인 성지 순례길이라는 명성과 함께 대국민 인권보호의 메시지 전달의 통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립소록도 병원 관계자는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의 활동은 테레사수녀의 숭고한 봉사정신과도 그 뜻을 같이 한다"며 "갈수록 물질문명이 팽배한 현 시대에 나눔의 가치를 상기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두 분의 노벨평화상 추천은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의 참 뜻을 알리는데 큰 의미를 가진다"고 밝혔다.

천주교 광주대교구 소록도성당 김연준 신부도 “고흥군의 지원으로 추진하고 있는 다큐멘터리 제작 사업에 참여하는 법인 임직원은 보수 없이 자원봉사로 일한다”면서 “이것이 바로 마리안느, 마가렛이 우리 소록도에 배푼 은혜를 갚는 길이다”고 말했다.

고흥군 문화관광과 임정모 담당은 “소록도 천사이면서 한센인의 어머니인 마리안느 수녀와 마가렛 수녀를 선양하는 사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두 분이 아무런 대가없이 실천한 봉사의 숭고한 참뜻을 널리 알려 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흥=홍기철
고흥=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