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내연녀 '외환거래법 위반 혐의', 금감원 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태원 SK 회장의 내연녀인 김모(41)씨와 SK그룹의 싱가포르 계열사인 버가야인터내셔널에 대해 외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조사에 나섰다.

14일 금융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이 최근 김씨와 버가야인터내셔널 관계자를 불러 아파트 매매와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시민권자인 김씨는 2008년 서울 반포동 소재 고급 아파트를 15억5000만원에 분양받은 뒤 2010년 24억원에 버가야인터내셔널에 다시 팔았다. 김씨(비거주자)와 버가야인터내셔널(해외법인)은 이 과정에서 외국환거래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국환거래법은 비거주자 등이 국내 부동산을 취득할 경우 한국은행에 취득 서류와 금액을 신고하도록 돼 있다. 국내 재산을 무단으로 해외에 반출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이를 위반하면 위반 금액이 50억원 이하일 경우 해당 금액의 2%를 5000만원 한도에서 과태료로 부과한다. 50억원을 넘으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의 처벌을 받는다.

금감원은 이들로부터 소명 자료를 받은 후 외국환거래 신고 의무를 이행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거래 과정에서 탈세 등 위법한 사실이 확인되면 관계기관에 통보할 방침이다.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그룹 신년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그룹 신년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