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 당첨자, 1조8000억원 'n등분'… n은 '3 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워볼 당첨자'

미국에 복권 열풍을 일으킨 '파워볼'의 1등 당첨자가 최소 3명일 거란 전망이 나왔다. 이들은 15억 달러(1조8000억원)의 당첨금을 나눠갖게 된다.

캘리포니아 복권국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교외 치노힐스에 있는 편의점, 플로리다주, 테네시주에서 1등 당첨 번호들이 있는 복권이 1장씩 팔렸다고 밝혔다.

그는 로스앤젤레스 치노힐스의 편의점에서 팔렸다는 정보 외에 다른 주에서 팔린 복권은 어디서 팔렸는지, 당첨자 3명은 누구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당첨번호는 5개의 흰색 공 '4, 8, 19, 27, 34' 이며 빨간색 파워볼은 '10'이다. 파워볼은 5개의 흰색 공과 1개의 붉은색 공의 숫자들을 모두 맞춰야 당첨된다. 흰색 공의 번호는 1~69이고 붉은색 공의 번호는 1~26이다.

당첨될 확률은 2억9220만 분의 1이었으며 당첨자는 39.6%의 연방정부 세금과 주정부 마다 다른 지방세를 제한 당첨금을 받게 된다.

1등 당첨자가 나온 편의점과 그 주변 쇼핑몰에는 바로 인파가 몰렸다. 현지 TV 방송사의 영상에는 편의점에는 취재진과 구경꾼 등 수 많은 사람이 운집했다. 사람들은 마치 새해를 맞이하거나 스포츠경기에서 자신이 응원한 팀이 이긴 것처럼 환호하고 TV 카메라를 향해 우스꽝스런 표징을 지어 보였다. 수많은 사람이 이 도시에서 당첨자가 나온 것을 기뻐하며 치노 힐스를 연호했고 일부는 편의점 직원과 셀카도 찍었다.

캘리포니아 복권국 대변인은 편의점은 100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4일부터 4000만달러에 대한 파워볼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지금까지 상금이 계속 누적돼 15억 달러까지 치솟았다. 파워볼은 미국 내에서는 44개주와 특별시 워싱턴DC, 버진아일랜드, 푸에르토리코에서 판매되는데 팔지 않는 나머지 6개주에서도 복권을 사려는 사람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 직원 M. 파로퀴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치노힐스에 있는 편의점에서 1등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몰려온 고객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캘리포니아 복권국 대변인은 이날 이 편의점을 비롯해 플로리다주, 테네시주에서 1등 당첨 번호들이 있는 복권이 1장씩 팔렸으며 당첨자들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AP제공)
편의점 직원 M. 파로퀴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치노힐스에 있는 편의점에서 1등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몰려온 고객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캘리포니아 복권국 대변인은 이날 이 편의점을 비롯해 플로리다주, 테네시주에서 1등 당첨 번호들이 있는 복권이 1장씩 팔렸으며 당첨자들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AP제공)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