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 순찰차 도입, 일반 승용차와 같은 모습으로 단속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암행 순찰차'

경찰이 미국이나 일본 등에서 운영 중인 '암행 순찰차' 도입계획을 밝혔다.

경찰청은 암행 순찰차에 대한 대국민 정책홍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3월1일부터 4개월 간 1단계, 7월1일부터 4개월 간 2단계 시범운영을 거쳐 연말에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암행 순찰차는 일반 순찰차와 달리 겉으로는 일반 승용차와 똑같은 모습이다. 국민들에게 일반 순찰차가 없는 상황에서의 단속 가능성을 인지시키면서 안전운전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일반 중형 세단형 차량에 경광등(3개)과 스피커(사이렌), 마그네틱 경찰마크 등이 설치된다. 이는 평소 일반 차량으로 보이다가 단속 시에는 경찰 차량임을 명확하게 표시하기 위함이다.

차량 후면 유리창 안쪽에는 전광판이 설치됐다. '정차하세요' 등의 문자를 운전자에게 지시하기 위함이다. 차량 내 블랙박스는 위반행위와 단속과정 녹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경찰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에서 가장 먼저 시행된다. 차량 통행량과 사고가 많고 버스전용차로가 운영 중이기 때문이다.

이어 2단계는 교통축과 통행량을 고려해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영동·서해안 고속도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연말에는 고속도로 순찰대와 지구대별로 암행 순찰차 1~2대를 보급해 전국 고속도로에서 운영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1~2월 시범운영 이전에는 고속도로 중심으로 전광판·플래카드 홍보와 스티커 붙이기 행사 등을 통한 홍보를 전개하고 2월 중 암행 단속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및 간담회, 시범 운영차량 구조 변경 등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암행 순찰차' /사진=뉴시스
'암행 순찰차' /사진=뉴시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