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노동당 당수 80만원 '고가' 자전거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전거를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하는 코빈 영국 노동당 당수. /사진='Let's get Jez his dream bike!' 크라우드펀딩 페이지
자전거를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하는 코빈 영국 노동당 당수. /사진='Let's get Jez his dream bike!' 크라우드펀딩 페이지
보수 성향 텔레그래프, '사회주의자' 코빈 당수 '고가' 비난

지지자들, 코빈 자전거 생일선물 크라우드 펀딩 응수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당수(66)의 소비자가 475파운드(약 83만원)짜리 '꿈의 자전거'가 화제라고 미러 등 현지 매체들이 14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진보 성향의 코빈 당수가 지난 11일 스타일리스트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이상적인 자전거에 대해 보수 성향의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3일 사회주의자치고는 고가의 자전거가 아니냐는 투로 비난하자 지지자들이 이 '고가' 자전거를 당수의 생일(5월26일) 선물로 제공하자며 크라우드펀딩에 나선 것.

코빈이 밝힌 자전거는 라레이의 통근용 사이클인 '크리테리움' 모델로 소비자가는 약 83만원(475파운드)이다. 참고로 자전거 선진국인 네덜란드와 독일의 자전거 평균 구입가(2013년)는 각각 145만원(989유로)과 80만원(520유로) 수준이다.

코빈 당수는 자동차보다 자전거를 선호하는 환경론자로 알려졌으며, 당수로서 첫 크리스마스를 맞은 지난해 눈으로 뒤덮인 자신의 자전거 사진을 연하 카드에 활용했다.

코빈의 지지자인 톰 조든이 시작한 이번 크라우드 펀딩에는 현재 1888명이 참여했고 모금액은 목표액 475파운드를 훌쩍 넘긴 5177파운드를 기록 중이다. 최소 펀딩액은 1파운드다.

한편 코빈의 자전거 논란을 일으킨 텔레그래프의 이 기자는 지난 9일 수해 현장을 찾은 스코틀랜드 진보 성향의 여성 정치인이 각각 30만원(170파운드)과 23만원(130파운드) 상당의 재킷과 부츠를 착용했다면서 2만원(12.99파운드)짜리 부츠를 신은 보수당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에 견주어 비꼬았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