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없는 기미 치료, 피부과 찾아 기미 종류에 따라 치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반적으로 '기미'는 멜라닌 색소의 활성화로 인해 생기는 피부 문제로 피부노화와 자외선의 과도한 노출 또는 임신, 피임약 복용과 같은 호르몬 변화에 의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무엇보다 기미는 특히 오래 방치하면 더 짙어지거나 넓게 퍼지는 탓에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한 가운데 레이저 치료 후 부작용이 기미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음에 주의해야 한다고 한다.

깨끗한 피부를 기대하며 기미, 잡티 등을 제거하는 레이저 시술을 받았지만 오히려 그 부작용으로 색소 침착 문제가 심각해졌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
부작용 없는 기미 치료, 피부과 찾아 기미 종류에 따라 치료
이와 관련해 청담동피부과 은피부과 김태은 원장은 "과거에는 화학박피, 자연해초 박피 등 기미에 낀 표피를 벗겨내는 피부 박피술이 가장 흔한 치료였으나 박피제에 의한 과도한 피부 자극으로 기미 색소가 더 진해지는 경우가 생기기도 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더욱이 한때 기미의 특효치료처럼 과대광고 했었던 심부재생박피술은 심장이나 신장기능에도 장애를 일으킬 수 있어 자연 도태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색소에 반응하는 레이저를 이용한 레이저 토닝이 대세로 피부 표피를 벗겨 내는 과거의 박피술과 달리 진피형 기미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문제는 대부분의 기미는 표피층과 진피층에 기미 색소가 침착된 혼합형으로 확실한 기미치료를 위해서는 표피와 진피 모두를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똫한 김 원장은 "기미는 색소 침착이 일어난 위치에 따라 표피형과 진피형, 혼합형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혼합형 기미의 치료는 진피에 낀 색소는 레이저 토닝으로 색소 분해를 해 기미 색소가 림프 순환을 통해 잘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하며, 표피에 끼여 있는 기미 색소는 원활한 세포 교체 과정을 통해 각질로 탈락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제대로 된 기미 치료를 위해서는 색소 분해와 동시에 색소를 품은 각질들이 원활한 세포 교체 과정을 통해 표피와 진피의 기미 색소가 완전히 빠져 나가도록 하는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것.

따라서 김태은 원장은 "기미와 잡티를 제거하고 싶다면 피부 층에 낀 기미 색소를 층별로 공략할 수 있는 여러 기종의 색소 레이저 기기를 구비하고 있으며, 세포 교체 과정을 원활히 하도록 하여 각질의 탈락을 유도하는 치료 노하우를 갖춘 피부과를 우선으로 찾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 조언하며, "시술 후에도 기미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계절 내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등 피부관리를 위한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움말=청담동 은피부과 김태은 원장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