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철 탈당에 아들 정호준 의원 "오늘도 의정보고서 열심히 발송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대철' '정대철 아들' '더불어민주당'

'동교동계' 권노갑 고문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원로의 한 축을 차지하는 정대철 상임고문이 15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가운데 아들인 더불어민주당 정호준 의원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 의원은 지난 13일 머니투데이 the300과의 통화에서 "지난주 아버지로부터 탈당하겠다는 말씀을 전해들었다"며 "개별 정치인 정호준은 알아서 잘 판단하고 결정하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야권 지지세력을 분열시키는 것이 옳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아버지는 궁극적으로 통합이나 연대 방식으로 야권이 하나가 되는 역할을 하시겠다고 하셨다"며 "통합의 방법으로 고민하신다고 하니 그런 결정에 대해 동의했다"고 밝혔다.

정 상임고문의 결정이 정 의원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묻는 질문에는 "1강 2중 구도는 안 된다는 입장에서 변화된 게 없다"며 "오늘도 더불어민주당이 찍힌 의정보고서를 열심히 발송하고 있다"는 말로 탈당설에 대한 입장을 대신했다.

그는 "호남 국회의원이 탈당을 판단하는 기준이 다르고 상임고문의 입장이 다르듯, 서울 초선의원으로서의 기준도 다르다"며 "나무가 아니라 숲을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고 나만 살아서 될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상임고문은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권교체가 가능한 길을 여는 개척자의 심정으로 더민주를 떠난다"며 "개인적으로 한국의 야당사와 제 가족사는 맥을 같이 해왔고, 당을 떠나는 제 착잡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더민주를 떠나는 이유는 단 하나"라며 "이대로는 총선승리, 정권교체의 희망이 없다는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더민주를 떠나 하려고 하는 일도 단 하나"라며 "여러 갈래로 찢겨진 야당세력들을 하나로 대통합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통합의 병풍역할을 자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대철 고문' /사진=뉴스1
'정대철 고문'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