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신규 대출실적 부진에 내수 둔화 우려… 2900선 턱걸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중국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중국증시’

중국증시가 신규 대출실적이 부진하다는 소식에 급락했다.

1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6.68포인트(3.55%) 하락한 2900.97에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 시장의 우량주 300개를 나타내는 CSI300지수는 3.19% 떨어진 3118.73을 기록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상하이증시는 오전 발표된 신규 대출 증가액이 기대보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낙폭을 키웠다. 신규 대출이 줄어든 것은 그만큼 소비 및 투자가 위축돼 내수경기가 침체될 우려를 부각시킨다.

지난해 12월 중국 은행들의 신규 대출은 5987억위안(906억달러, 110조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월 수치 7089억위안을 하회한 것은 물론 전문가 예상치 7000억위안에도 미치지 못했다.

또한 일부 은행들이 선전 증시에 상장된 중소형업체와 차이넥스트 종목의 주식 담보 대출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증시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