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가윤, “‘와, 역시 포미닛’ 이라는 말 듣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미닛 가윤, “‘와, 역시 포미닛’ 이라는 말 듣고 싶어”
패션지 <그라치아>가 걸그룹 ‘포미닛’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포미닛은 무대에서의 강한 이미지와는 다른 옅은 화장으로 맑고 성숙한 모습을 드러냈다.

화보 촬영 후에는 멤버들과 함께 유쾌한 수다도 나눴다. 포미닛은 벌써 데뷔 8년차를 맞은 소감에 대해 “일단 뿌듯한 마음이 커요. 저희끼리도 자주 얘기해요. 큰 사건이나 사고 한 번 없이 여기까지 온 게 대단하다고. 저희가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최초로 전 멤버가 1990년대생이라는 점을 강조했는데 (웃음) 지금은 2000년대생들이 데뷔를 하더라고요. 음악방송에 가면 포미닛이 가장 선배일 때가 많아요.” 라고 말했다.

흔한 불화설이나 멤버 교체 한 번 없이 쭉 함께 하고 있는 비결에 대해 소현은 “초반에는 서로 배려하다보니 신경쓰이는게 많았는데 오랜 시간 같이 지내면서 편해진것 같아요. 멤버들 간에 믿음이 있으니까 가능한 일이죠” 라고 전했다.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포미닛은 아티스트로서의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가윤은 “완벽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요. 저희가 연차도 좀 됐고 신인 아이돌들도 많잖아요. 무대를 끝내고 나왔을 때 ‘와, 역시 포미닛!’이란 말을 듣고 싶지,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만들고 싶지 않죠.”라고 속마음을 밝혔고, 지윤은 “이제는 ‘아이돌을 탈피했다. 아티스트의 면모가 드러난다’ 는 말을 들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어요” 라고 전했다.
포미닛 가윤, “‘와, 역시 포미닛’ 이라는 말 듣고 싶어”
포미닛의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지 <그라치아> 2월 1호(통권 제 70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미지제공=그라치아>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