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물수건'에 감동... 원래는 "싫어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치인트 박해진'

‘치즈 인 더 트랩’(이하 ‘치인트’) 박해진이 김고은의 간호에 감동받아 좋아하게 됐다며 고백했다.


지난 1월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치인트’ 6화에서는 유정(박해진 분)이 홍설(김고은 분)의 집에서 하룻밤을 지낸 모습을 그렸다.


이날 6화에서 유정과 홍설은 서로에 대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홍설은 “선배는 제가 어디가 좋았어요? 심지어 저는 선배가 저를 싫어한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물었다.


이에 유정이 “싫어했지”라고 하자 홍설은 “그러니깐 언제부터 좋아하게 됐는데요”라고 말했다. 뒤이어 유정이 홍설을 좋아하게 된 이유가 담긴 과거가 회상됐다.


과거에서 감기에 걸렸음에도 유정은 일일호프 일을 홍설과 둘이 남아했다. 홍설이 포스터를 붙이러 간 사이 유정이 호프집에서 잠이 들었다. 땀을 흘리며 아파하는 모습을 본 홍설은 유정의 머리 위해 물수건을 올리고, 약을 준비해 놓으며 유정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이 모습에 유정이 홍설에게 반한 것.


한편, tvN 월화드라마 ‘치인트’는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과 그의 본 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의 로맨스릴러를 담은 작품이다.


사진. tvN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