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IS가담 외국인 7명 적발… "통신감청·금융추적 허용" 거듭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 IS'

국내에서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와 연관된 인물들이 지난 5년간 51명이 추방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은 20일 추방된 51명 중 외국인 근로자 7명을 IS가담자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과의 테러방지법 관련 당정협의에서 테러방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내 테러 동향을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국정원이 "우리나라에서 IS 관련, 테러 관련 인물들을 51명 추방시켰다"며 "외국인 근로자 7명이 IS에 가담한 사례가 있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테러 정보 수집과 관련해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통신 감청, 금융 추적 허용을 이날 당정협의에서 거듭 촉구했다.

국정원 측은 "국민안전처에 테러센터를 두는 것은 외국과 정보 협력이 안되도록 하는 것이기 때문에 있을 수 없다"며 "국정원에서 테러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강신명 경찰청장 등 당정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테러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합동 당정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강신명 경찰청장 등 당정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테러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합동 당정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