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백선생' 심혜진, 남편 윤상 찾아왔더니…'돈가스 카레'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집밥백선생 심혜진'

'집밥백선생' 집밥대첩에서 윤상이 최종 우승했다.

1월 19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에선 집밥대첩 2차전 주제로 '가족'이 주어졌다. 이를 위해 김구라 윤상 송재림 윤박의 가족들이 스튜디오에 자리했다.

이날 가족을 위해 윤상은 카레 돈가스, 김구라는 자장볶음밥, 송재림은 불고기, 윤박은 닭볶음탕을 요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건 바로 윤상의 카레 돈가스였다.

윤상은 자신을 보기 위해 1년 6개월 만에 한국땅을 밝은 아내와 두 아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윤상은 손이 많이 가는 돈가스에 카레와 샐러드까지 동시에 하며 진땀을 흘리다가도 막내의 응원 한방에 초인적인 힘을 발휘했다.

윤상은 우승자 트로피와 꽃다발을 받은 후 "가족들이 저를 위해 멀리서 여기까지 와줬는데 하위권에 머물면 어떡하나 걱정했다. 그런데 모두들의 도움으로 우승할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윤상 아내 심혜진과 두 아들 찬영, 준영 군은 환한 웃음과 포옹으로 윤상의 우승을 축하했다.

사진. tvN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