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 속 겨울산, 그래도 가고 싶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혹한 속 겨울산, 그래도 가고 싶다면…
이틀째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눈 소식까지 겹쳤다. 겨울 산행을 즐기는 마니아라면 혹한과 눈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몸을 지키는 아우터는 기본에 손, 발, 얼굴의 보온에도 힘써야 한다. 또한 빙판길 낙상 사고를 막을 장비도 챙겨야 한다.

컬럼비아 '시에라 하이 루트 터보다운 재킷'은 자체 '터보다운'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헤비 다운이다. 터보다운은 체온을 반사해 보온기능을 발휘하는 삼중 구조의 보온 시스템으로 땀이나 습기에 약한 천연 다운의 단점을 보완하고 천연 다운과 인공 보온재 각각의 장점을 접목한 기술이다. 시에라 하이 루트 터보다운 재킷은 이번 시즌 컬럼비아가 전문가와 아웃도어 마니아를 대상으로 출시한 '타이타늄' 컬렉션 중 하나다.

마운틴하드웨어 '화이어 더트 아이젠'과 '페어 리들 2 게이터'는 눈길과 빙판길에 꼭 필요한 아이템이다. 파이어 더트 아이젠은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로 만들어져 체중이 실리는 충격에도 변형되지 않고 웨빙 벨크로를 삽입해 벗겨지는 현상을 방지한다. 방수 원단으로 제작된 게이터는 신발 윗부분과 발목을 덮어줘 눈이 들어가 젖는 것을 막는다. 사이즈 조절이 가능한 상단부의 스토퍼가 특징이다.

밀레의 전문가형 하이컷 등산화 '하이락'은 목이 높이 올라오는 하이컷 형태로 발목을 탄탄하게 지지하는 한편 눈이나 각종 습기가 신발 안에 침투하는 것을 방지한다. 또한 고어텍스를 사용해 투습기능을 높여 오랜 산행에도 신발 안을 건조한 상태로 유지하게 한다. 불규칙적이고 장애물이 많은 지형에서 강점을 발휘하는 고강도 비브람(Vibram)창을 사용했으며 마찰이 잦은 전족부와 후족부에는 고무 소재를 덧대 충격으로부터 발을 효과적으로 보호한다.

엠리밋 '샤모니' 고소모는 내구성이 우수한 폴리에스테르 소재를 겉감으로 사용했다. 안쪽에는 퍼(Fur)를 적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흡습/속건 기능이 뛰어난 쿨맥스 소재를 밴드 처리했다. 귀달이 안쪽에 가죽고리와 와펜으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디자인도 돋보인다.

마운티아의 '스미스니트' 장갑은 벨보아 안감을 사용한 이중 장갑으로 바람막이 플리스 원단을 손목 부분에 적용했다. 또한 손가락 부분에는 스마트 인지 가능한 원단을 덧대 장갑을 벗지 않아도 스마트폰을 이용하도록 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