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본 ‘2015 최악의 스팸전화’…받지 말아야 할 번호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그룹의 고객서비스 주력 계열사 KT CS가 스팸차단앱 ‘후후’의 2015년도 스팸신고 통계수치를 20일 공개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최악의 스팸번호는 ‘013-3366-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 번호는 페이스북 초청을 가장한 스미싱 문자로 지난해 3만3213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분기별 스팸번호 TOP 10 동향은 ‘신상’으로 요약된다.

지난해 최초로 신고된 번호가 57.5%로 가장 많았으며, 2013년 신고번호는 25%, 2014년은 17.5%였다. 또한 2 분기 이상 중복으로 TOP10에 들었던 민폐번호는 2개(013-3366-56**, 070-7684-16**)뿐이었고, 매 분기 새로운 번호로 스팸신고 몰렸다.
/표=후후
/표=후후
신고건수가 가장 많았던 전화번호 유형은 ‘070’(653만2442건)으로 전체의 33.9%를 차지했으며, ‘유선전화’(32.5%), ‘010’(22.9%)이 뒤를 이었다.

스팸전화 유형 1위는 3년 연속 ‘대출권유’(728만3579건, 37.8%가 차지했으며 ▲휴대폰 판매(16.1%) ▲텔레마케팅(13.9%) ▲불법게임·도박(7.6%) ▲성인·유흥업소(7.3%)가 뒤를 이었다.

스팸신고가 가장 많은 달은 ‘3월’(267만766건)이었으며, 특히 목요일(376만26건), 오전 11시(239만5910건)에 신고가 몰렸다. 반면 가장 적은 때는 ‘9월’(116만1918건), ‘일요일’(40만1469), ‘새벽3시’(1만3301)로 나타났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