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소장, 더불어민주당 입당 "정치가 바뀌어야 보통사람들 삶이 바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문재인' '이철희 소장'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장이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입당했다.

이철희 소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입당 기자회견에서 "어릴적부터 정치가 바뀌어야 보통 사람들의 삶이 바뀐다고 믿어왔다"며 "한번쯤은 꿈에 도전해보고 싶어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소장은 "국회의원이 되려고 한다"고 출마여부와 당내 역할에 대해 명확히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유일한 목표는 아니다"며 "나름 활동하고 노력한 결실이 좋아서 주어지는 것이라면 감사히 받겠지만 지금 그런 것을 고민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히며 "지금은 당을 살리는 일과 혁신하는 일이 우선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더민주를 탈당한 김한길 의원의 보좌관을 지낸 이력이 있다. 이에 김 의원이 속한 '국민의당'을 택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부부간에도 정치적 선택을 존중하는 게 맞다"며 "저도 그 분의 선택을 존중하고 그분도 저의 선택을 존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 소장은 "이른바 문재인이냐 안철수냐 둘 중에 한 사람을 선택하는 결정이 아니었다"며 "좋은 정당이 있어야 좋은 정치가 있다는 소신에 따라 더민주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소장은 "더민주에는 전략적 고민이 부족하다는 판단을 했고 이러한 부분에 기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핫하게 붙어보고 지면 쿨하게 사라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 소장과 함께 권미혁 전 한국여성단체연합회 대표도 더민주에 합류했다. 두 사람은 더민주 내 혁신기구 '뉴파티 위원회'에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 소장(왼쪽)과 권미혁 여성단체연합회 전 대표(오른쪽) 영입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 소장(왼쪽)과 권미혁 여성단체연합회 전 대표(오른쪽) 영입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