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국민의당 정체성 혼선은 중도층 흡수 위한 '표 욕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중권' '진중권 국민의당'

국민의당 한상진 창당준비위원장의 ‘이승만 국부’ 발언 및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신학용 의원(인천 계양구갑)의 국민의당 합류, 김영환 창준위 전략위원장의 ‘MB맨(이명박 전 대통령 인사)’ 영입의사 피력 등과 관련, 대표적인 진보 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20일 쓴소리를 쏟아냈다.

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최근 국민의당이 비틀거리는 모습을 “이승만 국부론, 관제 서명운동 환영, MB맨 영입의사 등등. 정치적 정체성에 관련된 잡음들은 국민의당이 뚜렷한 이념과 정책을 위해 모인 집단이 아니라, 이해관계의 일시적 일치에 기초해 만들어진 당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필연적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진 교수는 신학용 의원의 합류에 대해 “안철수 쪽에서 자꾸 이상한 변명 하는데, 분명히 말해두죠. 신학용 의원은 출마를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하는 겁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한상진 위원장의 ‘이승만 국부’ 발언과 관련, “국민의당이 제1야당이 된다면, 안철수의 대권가도는 탄탄해진다”며 “거기에 필요한 중도층 흡수전략에서 나온 나름 계산된 발언이니, 안철수가 한상진 발언에 모호한 태도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질러놓고 아니다 싶으면 당의 공식적 입장이 아니라고 잘라내는 것”라며 비판했다.

진 교수는 “호남+중도층이라면, 반쪽이 된 더민주를 제3당으로 밀어내고, 자기들이 제1야당이 될 것”라며 “지금 정체성과 관련된 혼선은 바로 중도층 흡수전략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 생각없이 표만 받으려는 욕심이 낳은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진중권' 진중권 동양대 교수. /자료사진=뉴스1
'진중권' 진중권 동양대 교수.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0.85하락 17.8312:27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27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27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27 06/17
  • 금 : 72.78상승 0.9912:27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