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안철수 비공개 회동, 김한길 동석… 천 "통합하자는 것까지는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정배 안철수'

안철수 의원과 천정배 의원이 지난 19일 비공개 회동을 갖고 '통합'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이 탈당 이후 천 의원과 공식적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김한길 의원도 동석했으며, 김 의원은 그동안 천 의원과 여러차례 접촉하며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회동에서 통합 여부를 포함해 시기와 방법을 논의했으며, 안 의원이 천 의원에게 당 대표직을 제안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통합과 관련해서는 천 의원측이 먼저 선을 그었다. 천 의원 측 관계자는 20일 뉴시스에 "어제 안철수 의원, 김한길 의원과 천 의원이 2시간 가량 만나 대화를 했다"며 "원론적인 내용이고, 통합을 하자는 것까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천 의원은 내일 창립준비위원회 운영회의에서 문재인 대표의 야권연대 논의 제안에 대한 화답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천정배 의원이 이끄는 국민회의와 정의당과는 비공식인 협의를 이어왔지만 결실을 맺지못했다"며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논의로 전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정권의 불평등 경제에 맞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데 동의하는 야권세력이라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제 시간이 얼마 없다"고 강조했다.

천 의원은 수차례 언론인터뷰를 통해 "문재인 대표의 사퇴를 넘어서는 더 큰 혁신을 해야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천 의원의 행보에 어느 때보다 관심이 모이는 이유다.

천정배 국민회의 창당준비위원장(왼쪽)이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통일·노동 분야 5인 입당식에서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에게 주황색 목도리를 걸어주고 있다. /사진=뉴스1
천정배 국민회의 창당준비위원장(왼쪽)이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통일·노동 분야 5인 입당식에서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에게 주황색 목도리를 걸어주고 있다.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