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꿀 오염 '세계 최악'… 암 유발하는 자연 독 함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 꿀 오염'

호주의 식용 꿀이 암같은 만성질환에 관련된 자연독(natural poisons)을 함유하고 있을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오염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1일(현지시간) “태아와 모유를 먹는 아기들의 경우 장기 손상의 위험이 더 큰 만큼 임신부나 모유 수유 여성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일랜드 연구팀에 따르면 호주 꿀은 자국 식품 안전기준을 충족하고는 있지만, 이 기준 자체는 유럽식품안전청(EFSA) 기준보다는 훨씬 완화된 수준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간과 가축에 가장 보편적인 중독 요인으로 알려진 화학물질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pyrrolizidine alkaloids)’를 보면 이는 잘 드러난다. 이 화학물질은 벌들이 찾는 분홍바늘꽃(Fireweed)과 같은 독성 잡초에 가미돼 있다.

호주뉴질랜드식품기준청(FSANZ)은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의 안전한 섭취 수준을 유럽국가들보다 1만4000배 이상 높게 책정하고 있다. 몸무게 ㎏당 일일 허용치의 경우 유럽은 0.007㎍(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 호주는 1㎍이다.

이번 연구에 쓰인 호주 벌꿀 제품 중 5개를 제외한 모두가 FSANZ가 허용하는 기준을 초과했다고 과학잡지 '식품 첨가물과 오염물'(Food Additives and contaminants)은 전했다. 특히 FSANZ는 유럽과는 달리 규제 식물에서 나온 꿀이 다른 꿀과 섞여 희석되면 위험을 키우는 것으로 연구팀은 진단했다.

'호주 꿀 오염'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호주 꿀 오염'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