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의원, 새누리당 윤리위원회 조사받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상민 의원'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이 로스쿨 출신 보좌진을 위장취업 시키고, 고졸 보좌진에게 저임금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21일 김 의원의 의혹에 대한 옛 보좌진의 호소문 등 관련 자료와 증언을 확보했으며, 이를 토대로 김 의원을 상대로 서면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전직 비서 A씨는 최근 윤리위에 제출한 호소문을 통해 자신이 학생회 활동으로 대학 4학년 때 제적돼 최종 학력이 고졸이라고 밝히면서 "지난 2014년 (김 의원이) 5급 비서관 채용을 약속할 당시 단 몇 시간이지만, 5급 임용이 등록됐다가 취소됐다"고 했다. 이어 "대학 졸업 문제를 이유로 5급 임용이 안 된다는 것은 억지"라면서 "박근혜정부의 기조인 '능력 위주 채용'과도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A씨는 지난 2014년 9월 김 의원으로부터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하겠다"는 확약을 받았지만, 결과적으로는 9급으로 일하다가 퇴직했다. A씨는 이런 배경에 특혜채용 또는 위장취업 논란이 불거진 로스쿨 출신 B씨가 이미 김 의원실에 5급 비서관으로 등록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리위는 이외에도 김 의원이 지난해 결혼 당시 과도한 축의금을 챙기고, 출판기념회 때 신용카드 결제단말기를 비치하는 등의 의혹에 대해서도 진상을 규명할 예정이다.

'김상민 의원' /사진=뉴스1
'김상민 의원'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23:59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23:59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23:59 05/12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23:59 05/12
  • 금 : 66.56상승 1.0223:59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