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선 “‘응답하라 1988’ 김선영, 함께 연기하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규선 “‘응답하라 1988’ 김선영, 함께 연기하고 싶어”
MBC 일일드라마 ‘아름다운 당신’에서 성격 좋고 할 일은 척척 해내는 차서동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김규선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가 함께한 화보는 레미떼, 르샵, 룩옵티컬, 아키클래식 등 네 가지의 콘셉트로 구성됐다.

캐주얼한 의상으로 시작한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자연스러움과 더불어 자유분방한 모습을 이끌어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그레이 롱 니트와 짙은 네이비 컬러의 원피스, 스니커즈로 차분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재킷스타일의 베스트 원피스로 갈아입은 그는 보다 자연스러운 포즈와 분위기로 모던하면서도 러블리한 분위기를 보여줬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레트로, 너드 콘셉트와 어우러져 스트라이프 패턴의 톱과 네이비 스커트로 밝고 유쾌한 장면을 만들어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데뷔 후 첫 화보 촬영 소감에 대해 김규선은 “보기만 하던 화보를 직접 찍게 돼서 좋다.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시간 지나면서 즐기고 있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처음이라 의미가 더 깊은 촬영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닮은 여배우에 대해 “김옥빈 선배님, 장진영 선배님 닮았다는 말을 들었다. 참 듣기 좋은 칭찬이다. 개인적으로 장진영 선배님 닮았다는 말을 들었을 때 좋았다. 그분의 영화를 보고 고등학교 입시를 준비했고 장진영 선배님의 필모그래피를 동경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일드라마 ‘아름다운 당신’ 차서동 캐릭터를 위해 처음 해본 쇼 커트 헤어에 대해서 “대본 받고 나서 차서동이라는 캐릭터에 긴 머리는 상상이 되질 않았다. 감독님도 같은 생각이어서 자르기로 결심을 했다. 막상 자르려니 싱숭생숭하기도 했고 걱정도 했지만 지금은 만족한다”고 답했다.

롤 모델과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를 묻는 질문에는 “장진영 선배님의 오랜 팬이다. 영화 ‘소름’을 봤을 때의 충격이 아직도 생생하다. 아름답고 우아한 여배우의 파격적인 변신이 감동으로까지 다가왔던 순간이다”며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는 ‘응답하라 1988’의 김선영 언니다. 같은 회사 선배로서 친하기도 하지만 언니의 연기를 보면 존경스럽다. 맥주 한 잔 하면서 이야기도 많이 나누는데 진짜 내 속마음을 이야기 하게하는 마력이 있는 사람이다. 언니와 함께 연기하면 진실된 감정이 표출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리고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역할로는 “영화 ‘미스 홍당무’에 나오는 모든 캐릭터가 좋다. 극 중 공효진 선배님의 역할이 사랑스럽다. 기괴하고 엉뚱한 역할에 욕심이 많다”고 말했다.
김규선 “‘응답하라 1988’ 김선영, 함께 연기하고 싶어”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