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 '집단 커닝' 의혹 대자보 사실로… 시험지 유출자 등 정학 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대학교'

전북대학교 교내 대자보를 통해 제기됐던 학생들의 '집단 커닝'(부정행위)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

전북대는 전공 시험지를 빼돌린 후 내용을 스마트폰으로 공유해 집단 커닝에 가담한 학생 7명에게 정학 처분을 내렸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건은 지난 11일 전북대의 한 단과대 건물에 "XXX학생회의 교양과목 커닝과 전공과목 시험지 유출에 대해 고발한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걸리면서 알려졌다.

대자보에는 "지난해 한 교양 과목 시험을 치르기 전에 이 학부 학생 5명이 문서로 만든 기출문제를 스마트폰에 넣어 뒷자리에서 커닝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북대는 대자보의 고발 내용을 기반으로 위원회를 구성하고 진상 조사에 나섰다. 지난 19일 공과대학 교수회의를 열고 2014년 2학기 중간고사 전공과목 시험지를 유출한 3학년 학생을 무기정학 처분을 내렸다.

당시 학부 사무실에서 근로 장학생으로 일하던 이 학생은 시험 1시간 전 조교로부터 시험지를 넘겨받아 교수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로 시험지를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그는 유출한 시험지를 학부생 6명과 스마트폰 단체 채팅방에서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에 가담한 6명 중 1명은 지난 15일 유기정학을 받았다. 나머지 5명은 2015년 2학기 기말고사 때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집단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나 30일 간의 유기정학 징계를 받았다.

대학 측은 부정 행위를 저지른 이들 5명의 시험점수를 0점 처리하기로 했으며, 2015년 기말고사 당시 이들의 부정행위를 목격한 학생들의 항의를 무시한 시간강사에 대해서는 해촉을 검토 중이다.

'전북대학교' /사진=뉴스1
'전북대학교'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5:30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5:30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5:30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5:30 04/13
  • 금 : 61.10상승 0.1615:30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