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용 원장의 비절개모발이식센터③] 비절개 모발이식 성공 척도는 의료진 실력과 노하우에 달려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주용 원장의 비절개모발이식센터③] 비절개 모발이식 성공 척도는 의료진 실력과 노하우에 달려 있어
탈모환자라면 한 번쯤 모발이식수술을 고민 해 보았을 것이다.

약물치료를 비롯한 많은 탈모치료법 가운데서도 모발이식은 탈모의 영향을 받지 않는 후두부 모발을 탈모 부위에 이식하는 수술적 치료로, 건강한 모발이 자라 나오는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

특히 최근에는 직장인 및 젊은 층 탈모 환자들을 중심으로 비절개 모발이식이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 비절개 모발이식은 환자의 두피 상태와 부위에 따라서 모낭단위로 모발을 채취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모발이식은 크게 후두부 모발의 채취와 모낭 분리, 이식의 과정을 거치는데, 모발을 채취하는 방법에 따라 절개법과 비절개법으로 분류되고 있다.

절개 모발이식은 통상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는 방법이나 후두부 두피 일부를 절개한 뒤 봉합하는 만큼 이러한 수술 과정과 후두부에 남게 될 흉터에 대해 부담감을 가지는 환자들이 적지 않았다.

지난해 비절개 모발이식수술을 받은 30대 환자 역시 오랜 기간 탈모치료를 받아왔지만 기존의 약물치료로는 더 이상 호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 병원을 찾았다고 했다. 하지만 후두부 절개에 대한 두려움으로 쉽게 수술계획을 세우지 못했던 그는 비절개 모발이식이 가능하다는 진단에 망설임 없이 비절개 모발이식을 택했다.

비절개 모발이식은 두피를 절개하지 않고 후두부 부분삭발 후 펀치를 이용해 후두부에서 모낭단위로 일일이 모낭을 채취해 이식하는 만큼 큰 흉터가 남지 않고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다는 것이 최대 강점으로 특히 절개 모발이식 시 두피절개에 대한 환자의 두려움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된 수술법인 만큼 흉터나 통증에 대한 부담이 크다면 비절개 모발이식을 고려 해 보는 것이 좋다.

다만 반드시 풍부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수술 전과정을 책임지는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절개 모발이식은 얼마나 건강하고 안전하게 모낭을 채취해 이식하느냐에 따라 수술 결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으로 실제 지름이 너무 작은 펀치를 사용할 경우 모낭의 손상을 가져오며, 반대로 지름이 너무 큰 펀치는 큰 흉터를 남길 수 있다.

또한, 모낭의 깊이와 방향을 고려하지 않으면 모낭 손상을 가져 오기 십상으로 이처럼 모낭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모낭이 상처를 입거나 절단 돼 버리면 이식 후 생착률이 떨어지고 이는 곧 만족스럽지 못한 수술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고도의 기술력을 갖춘 의사에게 수술 받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본원에서는 필자가 직접 적외선 이미지 기술을 통해 모낭의 두께와 깊이, 방향을 모두 고려하여 모낭을 채취해 보다 정밀하고 세밀하게 비절개 모발이식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모든 장기이식이 그러하듯 모발이식도 채취 후 최대한 빨리 이식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때 사용되는 것이 퀵턴 시스템. 이는 이식할 모낭이 체외에 있는 시간을 최소화하여 모낭의 손상을 줄여주며, 이식을 기다리는 동안의 모낭 역시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절한 저온 상태의 보존액에서 보관함으로써 건강한 모낭을 이식 받을 수 있다.

<제공=참닥터의원,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