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이준석 '장외싸움' 가열… "경선부터 통과" vs "당부터 만들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이준석'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4일 안철수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전 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개혁보수의 새로운 길을 노원구 상계동에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전 위원은 "정치 문맥으로는 노원병이라 불리지만 저에게는 고향 상계동"이라며 "여야의 대결이 아닌 고향으로 돌아온 후보와 보궐선거에서 연고도 없이 빈 자리를 찾아왔던 후보의 대결"이라고 말해 안철수 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정조준했다.

이 전 위원장은 "그 분(안 의원)이 저에게 '경선부터 통과하고 오라'고 하셨는데 거꾸로 답해드리고 싶다"며 "당부터 만들고 오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어린 나이를 우려하는 주변 시선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과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의 예를 들며 "나이 서른 둘을 두고 어리다는 평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어리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들에 주목해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전 위원은 "이제 이 나라 주인인 국민께서 정권교체 이전에 정치권 교체, 세대교체의 초석을 놓아달라"며 "따뜻한 보수, 개혁 보수, 정의로운 보수의 물감 없이 총천연색으로 빛나는 그림을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서울 마포구 도화동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위원장의 이 같은 언급에 대해 "지역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다"며 "누구나 민주주의 국가에서 출마의 자유가 있는 것 아니냐"고 응수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여론조사 결과가 박빙으로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지역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 왔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