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100%룰', 새누리 예비후보들 뿔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경태' '조경태 의원'

새누리당에 입당하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으로부터 '배신'이라는 쓴소리를 들어야 했던 조경태 의원이 새누리당 내에서도 경선룰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내에서는 이 지역구 예비후보와 당원들이 중앙당을 압박하며 조직적인 움직임에 나설 태세다. 우선 사하을 공천 경선룰을 당초대로 '일반국민 70%, 당원 30%'로 유지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조 의원은 경선룰과 관련해 뉴스1에 "외부영입인사는 여론조사 100%"라고 말한 바 있다. 새누리당 내에서는 '험지 출마'를 위해 영입한 인사를 배려하기 위해 '여론조사 100%룰'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이호열 사하을 새누리 예비후보는 24일 "(100% 국민여론조사 경선은) 혹여 국회의원 배지를 빼앗길까 봐 말을 갈아탄 조 의원에게 엄청난 특혜를 주는 것”이라며 "'야당의원'에게 억눌려온 당원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날벼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이 안대희 전 대법관과 같이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없는 이른바 '험지'에 출마한 것이냐? 조 의원은 자신이 12년동안 한번도 패한적이 없는 그야말로 양지 바른 곳, '양지'에 출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석동현 새누리당 사하을 예비후보도 이날 "100%여론조사 방식으로 경선을 치르는 것에 대한 사전합의나 묵계가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조 의원이 20대 총선의 목전에서 지난 20년간 몸담았던 야당을 뛰쳐나와 새누리당에 입당한 것은 지역내 입지위축에 따라 단지 정치생명 연장을 위해 자진 귀순한 것이지 결코 외부 영입인사라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사하을 더민주 지지자들도 조 의원의 새누리당 입당을 '배신'으로 규정하며 반 조경태 전선을 형성할 조짐이어서 여야를 막론하고 '반 조경태론'이 확산되는 움직임이다.

부산 정가 한 관계자는 "조 의원의 새누리당행이 여야 안에 쌓여있던 공분을 건드리며 확산하는 모습"이라며 "다른 것은 몰라도 '조경태 의원은 안된다'는 여야의 여론이 확산하며 조 의원에겐 뜻밖에도 힘든 총선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 입당 후 포부를 밝히고 있는 조경태 의원. /사진=뉴스1
새누리당에 입당 후 포부를 밝히고 있는 조경태 의원.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