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 대표, 탈북자 지원금 1억3500만원 유용 혐의 수사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대표(63)가 국고보조금을 유용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5일 통일부 산하의 '남북하나재단' 보조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김용화 대표를 비롯해 또 다른 탈북민단체 대표 A씨(54·여)를 입건해 지난 12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부터 약 2년동안 남북하나재단이 탈북민을 지원하기 위해 지급한 보조금 1억3500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 대표는 기부금품을 모집할 때 지방자치 단체 등에 등록하지 않은 혐의(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탈북난민인권연합은 해외에 있는 탈북민을 한국에 데려오는 '긴급구호사업' 등에서 지원받은 보조금 중 7500만원을 관련 사업에 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탈북 여성의 임시 거처를 마련해주는 '여성쉼터사업'을 하겠다며 보조금 6000만원을 받았으나 이 사업 역시 진행되지 않았다. 경찰은 김 대표가 보조금 일부를 빼돌려 자신의 집과 차량을 사는 데 쓰는 등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김 대표는 지난 1988년 탈북해 중국과 베트남 등을 걸어서 이동하며 떠돌다 14년 만에 우리나라에 정착했다.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대표(왼쪽)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중국에 억류된 재입북 탈북자 김광호씨 가족 일행의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DB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대표(왼쪽)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중국에 억류된 재입북 탈북자 김광호씨 가족 일행의 석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DB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2.56하락 28.1409:27 04/21
  • 코스닥 : 1027.35하락 4.5309:27 04/21
  • 원달러 : 1116.00상승 3.709:27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27 04/21
  • 금 : 65.74상승 0.9109:27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