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기태영 유진, 헤어지기 싫어…눈물 펑펑 "아이고 우리 첫째 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기태영 유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유진이 기태영, 로희와의 첫 이별에 애틋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생후 8개월이 된 로희와 아빠 기태영, 두 사람만의 첫 48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기태영-유진 부부는 로희가 낮잠에 들자 본격적인 48시간 이별에 돌입했다. 유진은 잠든 로희를 바라보다 걱정이 되는지 이내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에 기태영은 유진을 다정하게 안아주며 "우리 첫째 딸래미"라고 다정하게 토닥였다.

유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빠가 아기 보는 시간이 많다. 헌신적이다. 100점 아빠다. 나도 저런 아빠가 있었으면 할 정도로 부러운 아빠다"라며 아빠로서 기태영의 모습에 후한 점수를 매겼다.


실제로 기태영은 로희의 기저귀를 갈고 분유를 먹이는 등 능숙한 육아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로희는 아빠의 손길이 익숙하다는 듯 보채지도 않고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


기태영은 "아내 유진이 출산 당시 목 뒤 핏줄이 다 터졌다. 조산기 때문에 걱정도 많았다. 그래서 내가 할수 있는 도움은 다 주고 싶었다"며 "블로그를 공부하며 육아 공부도 하고 책도 읽었다. 블로그는 다 봤다"고 말했다.

사진. KBS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