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운항재개 탑승 순서 보아하니…"25일 예약자 우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제주공항'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들은 25일 오후 제주공항 운항이 재개되면 승객들에게 임시편 탑승 순서를 문자메시지로 알릴 예정이다.


정기편의 경우 25일 예약자에게 우선 순위가 있고 남는 자리에 대기자를 태우고 임시편은 지난 23일 결항한 승객부터 차례로 태운다.


대한항공의 경우 이날 모든 여객기를 결항처리한 까닭에 여객기 운항을 재개하면 모두 임시편이 된다.


이에 따라 토요일부터 밀려 있는 순서대로 승객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탑승시킨다.


아시아나항공은 오후 8시 이후 정기편은 아직 취소하지 않았다. 오후 8시 전에 여객기를 띄울 수 있으면 임시편이 돼 토요일부터 밀려 있는 승객을 태우고 오후 8시 이후 정기편을 띄우면 이 여객기에 대한 예약자를 먼저 태우게 된다.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들도 이러한 순서를 적용한다.


23일 오후 5시45분부터 제주공항이 전면 폐쇄되면서 제주 출발 여객기가 23일 161편, 24일 270편, 이날 97편(예정) 등 총 528편, 8만6000여명이 제주에 발이 묶였다.


오후 8시부터 재개되면 정기편 43편과 임시편 26편이 투입돼 1만4000여명을 수송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심야 착륙이 금지된 김포공항의 경우 임시로 이를 푸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사진. 뉴스1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