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 '가요를 잘하는 것'이 강점... YG 주미연 캐스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k팝스타5'

 

'K팝스타5' 주미연이 YG의 솔직한 심사평과 함께 캐스팅 됐다. 지난 1월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K팝스타5(이하 K팝스타5)에서는 3개 기획사가 참가자를 직접 캐스팅하는 4라운드 '캐스팅 오디션'이 진행됐다.


그동안 가슴 절절한 발라드를 선보였던 주미연은 김범수의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선곡해 열창했다. 주미연은 지난 라운드 이후 목 상태가 더욱 최악인 상황. 간신히 노래를 끝마쳤다.

유희열은 "주미연의 강점은 가요다. 1, 2년 전만 해도 이런 장르의 가수가 잘 안 보였는데 주미연같은 가수가 오랜만에 나와서 반가웠다. 특히 K팝스타에는 거의 없는 유형의 참가자다. 오늘 무대는 그 사실을 자신이 너무 알아버린 것 같다. 먼저 본인이 노래보다 감정을 앞서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주미연이 노래를 이기지 못 했다"고 평했다.

박진영은 "무대 전부터 노래를 잘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자세도 너무 안 좋고 숨을 쉬는 것도 불편해보였다. 실망시키기 싫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많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주미연은 사전 인터뷰에서 "YG에 캐스팅 되고 싶다. 예전부터 들어가고 싶었는데 도전도 못 해봤다"며 YG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애 주미연은 가장 부담스러운 심사위원으로 양현석을 꼽았다. 이에 양현석은" 다른 심사위원들은 주미연에게 칭찬을 해주는데 그에 비하면 나는 그렇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미연의 무대 이후 양현석은 "어린 시절 아버지가 나에게 화를 내거나 매를 든 적이 없는데 아버지가 그렇게 무서웠다. 화도 안 내는데 애정표현도 안 했다. 그래서 아버지가 날 안 좋아하나보다 생각했다. 나이를 먹고 생각해보니 아버지가 정말 따뜻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주미연에게 양현석과 무대 공포증을 없애주고 싶다"며 주미연을 캐스팅했다.

한편 'K팝스타5' 우승자에게는 소속사 결정권과 총상금 3억원, 준중형차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사진. SBS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