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두증 바이러스, 중남미에서 아시아까지 번져… 전세계 공포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두증 바이러스'

신생아의 소두증을 유발한다고 알려진 '지카(Zika) 바이러스'가 남미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로 번지고 있다.

영국 보건부는 23일(현지시간) 중남미를 다녀온 영국인 3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주 프랑스에서 발견된 이후 유럽에서는 두 번째다.

전날엔 미국 뉴욕시 당국이 중남미를 여행한 시민 3명이 지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대만에서도 감염자가 보고됐다. 태국인인 이 남성은 태국 북부에 3개월 머물다가 지난 10일 대만 타오위안 공항으로 입국하며 이상 발열 증상을 보였다. 이 남성은 즉각 격리 조치 됐고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완치 돼 격리 조치에서 해제 됐지만, 중남미에 다녀온 적이 없다는 사실에 정확한 감염 경로를 추적 중이다.

현재 아시아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발생한 국가는 대만이 유일하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은 지난해 말만 해도 브라질·콜롬비아·온두라스 등 중남미에 집중됐지만 올 들어선 주로 중남미를 다녀온 이들을 통해 다른 나라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지카 바이러스는 신생아에게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신 초기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머리 크기가 비정상적으로 작은 선천성 기형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크다.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의 감염매개체인 이집트숲모기. /사진=뉴스1(AFP 제공)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의 감염매개체인 이집트숲모기. /사진=뉴스1(AFP 제공)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머리 둘레가 32cm이하로 태어나면 소두증으로 간주한다. 정상아의 머리 둘레는 34~37cm다.  

보건부는 열성 질환을 유발하는 이집트 숲 모기가 옮기는 지카바이러스가 소두증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임신 초기의 임산부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태아의 두뇌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소두증 신생아를 출산할 위험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감염 사례가 없지만 중남미 국가를 여행할 경우 조심해야 한다고 보건 당국은 전했다.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의 감염매개체인 이집트숲모기. /사진=뉴스1(AFP 제공)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의 감염매개체인 이집트숲모기. /사진=뉴스1(AFP 제공)

-->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5:30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5:30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3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30 03/03
  • 금 : 61.41하락 2.8215:30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