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1989년 조진웅... '무전'은 계속될 것입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시그널'

드라마 시그널의 조진웅이 미스테리한 말과 함께 사라졌다.

지난1월23일 방송된 ‘시그널’ 2화에서는 경기남부 연쇄살인사건을 수사 중이던 과거 이재한(조진웅)이 현재를 바꾸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재한은 박해영(이제훈 분)과의 무전기 교신을 통해 7차, 8차 살인사건 피해자의 발견장소를 전해 들었다.

자신을 알고 있는 듯한 무전기 속 남자가 이상했지만, 그의 말대로 7차 사건 피해자가 발견되자 이재한은 반신반의하며 8차 사건이 일어난 장소의 순찰을 돌았다.

놀랍게도 그 곳에서 이재한은 8차 사건 피해자를 발견했다. 동시에 과거를 기록했던 현재의 수사기록들이 변했다. 원래 사망자로 기록돼 있던 것이 미수사건과 생존자로 바뀌었다. 과거의 인물 이재한이 현재를 바꾼 이 짜릿한 전개는 향후의 스토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에 앞서 이재한은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시청자들의 추리본능을 자극했었다. 이재한은 박해영에게 “이게 마지막 무전일 것 같습니다. 무전은 계속될 겁니다. 그땐 저를 설득하셔야 할 거예요. 1989년의 이재한을”이라는 말을 남긴 채 총격에 사라졌다.

뿐만 아니라, 조진웅은 이날 시공간을 초월하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했다. 앳된 신입형사의 모습부터 훈훈한 선배 형사의 모습, 또 짝사랑하는 여자 앞에 나서지 못하고 뒤에서 지켜주는 수줍고 설렘 가득한 모습까지, 캐릭터 매력을 증폭시키는 특유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시그널’을 꽉 채웠다.

한편, ‘시그널’은 과거로부터 걸려온 간절한 신호로 연결된 과거와 현재의 형사들이 오래된 미제 사건을 파헤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tvN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